제목
고려∙조선 국도풍수론과 정치이념
이미지

ㆍ분 야

: 역사/민속

ㆍ저자

: 장지연

ㆍ발행일

: 2015년 6월 30일

ㆍ크기

: 신국판(152*225) 양장

ㆍ정가

: 25,000원

ㆍ쪽수

: 352

ㆍISBN

: 978-89-7668-211-6

차례
머리말 5

서론 11

제1장 고려전기 국도풍수론의 형성 29
1. 신라 말 풍수설의 성격 31
2. 태조의 풍수설과 국도풍수의 형성 48
1) 태조의 풍수설 활용 48
2) 훈요십조와 국도풍수 56
3. 태조~현종대 국왕의 순주(巡駐) 82

제2장 고려중기 국도풍수론의 전개 99
1. 정종~인종대 태조 현창과 국왕 순주의 의례적 기능 101
1) 정종~숙종대 서경 순주와 남경 건설 101
2) 예종~인종대 대외질서와 국왕 순주의 변화 117
2. 의종~무신집권기 국왕권의 축소와 경(京)의 위상 127
3. 국도풍수의 신비화와 그 논리 139
1) 오덕종시설(五德終始說)과 왕업연장론 139
2) 산천신앙과 지덕쇠왕론(地德衰旺論) 146
3) 남경 건설과 단군 인식 149
4) 형세론과 물형론 157
4. 국도풍수에 대한 비판과 그 한계 162
1) 문풍의 고조와 비판론의 대두 162
2) 비록(秘錄) 정비와 지리지식 확산 165
3) 도교의 도입과 성행 168
4) 국도풍수 비판의 한계 175

제3장 고려후기 국도풍수론의 변화 183
1. 원간섭기 국도풍수의 굴절 185
2. 고려 말 ‘천도론’의 대두와 군신 갈등 201
1) 공민왕~우왕대 천도론의 대두와 성격 201
2) 공양왕대 연복사 중창과 한양 순주 232

제4장 조선 초 국도풍수론의 퇴조 251
1. 한양천도와 고려 국도풍수 253
1) 고려 국도풍수의 영향 253
2) 국도풍수의 새로운 흐름 266
2. 도참서(圖讖書) 금지와 지리서(地理書) 정비 281
1) 도참서 금지 과정 281
2) 지리서의 정비 289
3) 새로운 지리서의 특징 295

결론 305

참고문헌 323

찾아보기 335
설명
<출판사 서평>

이 책은 역사문화연구총서 시리즈 열여덟 번째 책으로, 고려.조선 시기를 볼 수 있는 시각과 방향을 제시해주는 책이다.이 책에서는 수도(首都)를 선정하고 이를 운용하는 것에 대한 풍수론을 국도풍수론으로 지칭하고, 신라 말부터 조선 초까지 그 논의와 실천이 어떻게 변화하였는지를 다루었다. 수도는 국가나 왕실 권력의 정당성을 상징적으로 구현하고 실천하는 장소로서, 국도풍수는 그러한 권위를 표상하여 중앙부터 말단까지 계서적(階序的)인 통치체제를 구축하게 한 원리였다. 특히 고려시기의 국도풍수는 태조 왕건이라는 상징과 결합하여 매우 중요한 정치적 상징이자 이념으로 기능하며, 국가 체제를 구축하는 데 활발히 활용되었다. 정치이념으로서 국도풍수는 정치 상황과 조건, 정치 주체의 사고 변화에 따라 함께 변화하였으며, 이는 정치사적으로 또 사상사적으로 큰 의미를 지닌다.
전공분야의 학자에게는 보탬이 되는 전문서가 될 것이고, 일반 독자들에게도 이 책을 통해 이해의 폭이 넓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 본다.


<저자소개>

장지연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국사학과 졸업
서울대학교 대학원 국사학과 문학박사
현재 대전대학교 역사문화학과 교수

주요 논저
「개경과 한양의 도성구성 비교」
「태조대 景福宮 殿閣名에 담긴 의미와 사상적 지향」
「조선 초 중앙    社稷壇 壇制의 형성과 그 성격」
「조선 전기 개념어 분석을 통해 본 수도의 성격」

<책속에서>

1) 개념정의
지리(地理), 감여(堪輿), 지술(地術), 음양술수(陰陽術數) 등 다양한 용어로 불려왔던 풍수(風水)는 동진(東晋)의 곽박(郭璞, 276~324)이 지었다고 전하는 『장서(葬書)』를 통해 땅을 살펴보는 방법, 혹은 학문을 가리키는 대표적인 어휘로 자리 잡았다. 이는 본래 ‘풍수’와 ‘지리’로 각각 단독으로만 쓰였고 ‘풍수지리’라고는 쓰이지 않았지만, 이병도가 이를 ‘풍수지리(風水地理)’로 지칭하고 ‘지리관상학’으로 적극적으로 해석하면서,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풍수지리’라는 용어가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풍수에서는 땅의 생기(生氣)가 밀집한 곳에 주택이나 무덤을 위치시킨다면 인간이 좋은 생기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땅의 생기, 즉 지기(地氣)에 사람이 감응한다는 논리는 동기(同氣)를 매개로 한 땅과 사람 사이의 유기체적 관계를 전제로 하는 것이며, 그 감응의 원리는 『주역(周易)』과 음양오행설(陰陽五行說)에 바탕하고 있다. 공간에 대한 인식이나 입지관은 어느 사회, 어느 종족에나 있기 마련이지만, 그 모든 것이 풍수라 할 수는없다. 엄밀히 말할 때 풍수는 기(氣)를 매개로 한 유기체적 관계에 대한 전제, 『주역』 및 음양오행설에 따른 논리를 갖추고 그와 관련된 언어로 표현된 것만을 가리킨다.
풍수는 기(氣)를 핵심적 매개로, 사람의 운명과 발복(發福), 화란(禍亂) 등을 예언한다는 점에서 신비적 성격을 가지고 있다. 그러한 신비적 논리와 함께 풍수는 당대인들이 자연에 대해 인식하고 공간을 선정하고 운용하는 사고체계이기도 하다. 신비적 논리체계가 현실적으로 부합하는지 여부는 신앙의 차원이지, 학문의 영역은 아니다. 그러나 이는 근대 이전 사람들의 지리관으로는 주목될 필요가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도 이른 시기부터 성행하였기 때문에 전근대 시기 우리나라 사람들의 자연관 및 지리관으로서 연구될 필요가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 사람들의 자연관과 지리관으로서 풍수를 주목할 때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 이는 과거 사람들의 지리관이 한자(漢字)에 기반한 풍수적인 언설 아래 제 모습이 감추어져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인간의 인식과 사고체계는 언어를 통해 성립하고 이를 통해 명료하게 드러나는 만큼, 고유의 자연관이 존재하였어도 이는 사용할 수 있는 언어의 한계 안에서 표현될 수밖에 없다. 이미 한대(漢代)에 양기풍수(陽基風水)와 음택풍수(陰宅風水) 및 이법(理法)과 형법(形法) 등의 기초적인 체계가 갖추어진 풍수는, 우리나라에서 늦어도 삼국 시기부터는 영향을 주었다. 우리나라는 주변 사회에 비할 때 매우 이른 시기부터 풍수의 영향을 받은 데에다가 한자 문화권에 속하며 공식적인 기록들이 모두 한자로 작성되었다. 이 때문에 고유의 자연관이나 지리인식이 한자로 기록된 풍수적 언설 속에 가려지기 쉬웠다.
또한 현대는 여러가지 다양한 인공적 가시물들이 존재하고 지질(地質), 지층(地層), 고도(高度), 식생(植生) 등 지리환경을 서술할 수 있는 다양한 단어와 개념들을 가지고 있지만, 전근대시기에는 산(山)과 하천(河川)이라는 단순한 가시적 요소 외에는 해당 공간을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언어를 가지기 힘들다. 따라서 우리 역사 속의 자연관이나 지리인식을 살펴보기 위해서는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풍수적 언설 이면에 그것이 지칭하고 있는 내용을 섬세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